메뉴 바로가기 컨텐츠 바로가기 푸터 바로가기

CAU News
글자 확대축소 영역

주한 나이지리아 대사 방문, 의료 협력 방안 논의

관리자 2021-11-17 조회 443

사진설명. 왼쪽부터 홍창권 의무부총장, 미가시 대사, 박상규 총장, 이시아쿠 라비우 IRS그룹 회장



우리 대학이 아프리카 대륙의 핵심국가인 나이지리아와의 의료 협력 교두보를 마련하며, 민간 외교관 노릇을 톡톡히 했다.


알리 모하메드 마가시(Ali Mohammed Magashi) 주한 나이지리아 대사가 우리 대학 서울캠퍼스를 방문해 의학 시스템과 의료 교육 관련 협력 방안을 논의했다. 이날 방문 행사는 우리 대학 및 의료원 소개 영상 시청, 협력방안 논의 순으로 진행됐다. 박상규 총장을 비롯해 홍창권 의무부총장, 류중석 전 교학부총장, 이무열 대외협력처장, 권형일 국제처장이 마가시 대사와 나이지리아 IRS그룹의 이시아쿠 라비우(Isyaku Rabiu) IRS그룹 회장 부부, 나이지리아 기재부 기획관의 방문을 환대했다.

 

올해 5월 주한 나이지리아 대사로 우리나라에 오게 된 마가시 대사의 우리 대학 방문은 나이지리아의 의료 서비스 발전을 위한 것이다. 현재 2억 명이 넘는 인구수를 자랑하는 나이지리아에서는 의료 서비스 관련 수요를 충족하는 것이 지상 과제다. 체계적인 의료 시스템을 마련하기 위해서는 우리 대학과의 협력이 꼭 필요하다고 판단한 것이다.

 

이번 협력의 중심 역할을 수행할 예정인 이시아쿠 라비우 IRS그룹 회장은 우리에겐 이번 협력이 매우 큰 도전이자 기회다. 나이지리아는 다양한 국가와 연결돼 있어 의료 서비스에 대한 수요가 높다나이지리아에 좋은 의사들이 많긴 하지만 체계적인 시스템이 절실하다. 한국 의료산업 경영시스템에 대한 가이드와 기술적 지원은 나이지리아 의료 서비스 발전에 큰 계기를 가져다 줄 것이라고 말했다.

 

마가시 대사는 중앙대의 체계적인 의료 시스템이 단연 돋보인다. 의학 부문에서 높은 수준을 보여주는 중앙대와 중앙대의료원의 미래가 기대된다며 향후 이뤄질 의료 협력에 대한 기대감을 드러냈다.

 

우리 대학은 향후 나이지리아의 의료 시스템 발전을 위한 협력에 적극적으로 임할 계획이다. 박상규 총장은 나이지리아와 우리나라는 환경적인 차이도 크지만, 가장 중요한 의료 서비스 측면에서도 차이가 크다. 나이지리아 의료인들에게 체계적인 교육을 바탕으로 적극 도움을 드리고자 한다. 이번 방문을 초석으로 삼아 좋은 협력관계를 이루길 바란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