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바로가기 컨텐츠 바로가기 푸터 바로가기

CAU News
글자 확대축소 영역

생명자원공학부 방명걸 교수 연구팀, '항산화제가 환경호르몬 잡는다' 연구성과 발표

관리자 2019-07-25 조회 1399



생명자원공학부 방명걸 교수 연구팀이 환경호르몬으로 인해 발생하는 현대성인병을 예방하는 데 항산화제가 효과적임을 규명했다.


그간 선행연구를 통해 환경호르몬은 우리 세포내 ROS(활성산소종) 발생을 상승시킴으로써 암, 당뇨, 고혈압, 불임 등 다양한 현대성인병 발생과 연관이 있다고 밝혀졌다. 이번 연구는 항산화제가 ROS 발생을 억제함으로써 현대성인병을 예방할 수 있음을 보여준 것이다.

 

연구팀은 생쥐의 정자를 BPA(Bisphenol-A)에 노출한 후 3가지의 항산화제(글루타티온, 비타민C, 비타민E)로 처리한 결과, 3가지 항산화제 모두 정자 내 ROS 스트레스를 억제했음을 관찰했다. 특히 글루타티온과 비타민E는 정자 기능, 수정 및 배아발달에 미치는 환경호르몬의 영향을 효과적으로 예방했다.





방명걸 교수는 환경호르몬은 현대의 삶에서 피할 수 없으며, 우리의 건강을 위해서는 예방법이 꼭 필요하다, “이번 결과가 앞으로의 연구 방향에 대한 훌륭한 단서를 제공했다고 설명했다.

 

해당 논문 ‘Effect of antioxidants on BPA(Bisphenol-A) induced stress on sperm function in a mouse model(BPA로 인한 스트레스에 미치는 항산화제의 효과)’는 지난 22() 에 게재됐다.


방명걸 교수 연구팀은 환경호르몬 중 우리 일상생활에서 가장 노출이 많은 BPA의 건강 위해성과 그간 논란이 되어온 위해 농도를 세계 최초로 입증한 바 있으며, 정자에서 차등 발현되는 단백질들을 이용하여 이 물질의 다양한 현대성인병들의 발생 위험성을 예측하는 모델을 개발·보고한 바 있다(Environmental Health Perspectives, 2017). 2018년에는 한국연구재단 중점연구소지원사업에 선정되어 9년간 내분비교란물질 위해성 제어 생체통합시스템 개발과제를 수행 중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