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바로가기 컨텐츠 바로가기 푸터 바로가기

CAU News
글자 확대축소 영역

우리 대학-왓슨앤컴퍼니, AI 적용 항암 전자약 개발 착수

관리자 2022-06-08 조회 903


우리 대학과 왓슨앤컴퍼니가 최근 ‘AI 적용 항암 전자약 개발 사업 협약’을 체결하고, 본격적인 전자약 개발을 시작했다. 


AI를 적용해 항암 전자약을 개발하는 이번 사업은 중소벤처기업부가 주관하는 ‘2022년 산학연 Collabo R&D 사업’에서 높은 평가를 받으며 우수 사업과제로 선정된 바 있다. 우리 대학과 왓슨앤컴퍼니는 기술 연구와 제품 개발, 사업화 등 구체적인 후속 조치를 진행하고자 이번 협약을 체결했다. 


우리 대학 전기에너지응용연구실과 왓슨앤컴퍼니는 ‘전기장 및 최적화 알고리즘을 이용한 암 치료기기 및 최적 설계 기법 개발’을 위해 협력한다. 기존 항암치료의 부작용을 최소화하고 치료 효능을 높인 항암 전자약을 개발해 병원과 가정의 연계치료를 돕기 위해서다. AI와 빅데이터를 활용해 환자별로 최적화된 맞춤형 암 치료 솔루션도 제공할 계획이다. 


전기에너지응용연구실은 전문 인력 12명과 프로그램·기구를 바탕으로 전기장·전기기기 해석, 최적화 알고리즘과 설계 기법 등을 연구 중이다. 전력을 소모하지 않는 신규 전자 접촉기를 개발해 SCI급 논문 111편을 게재하며, 최상위 연구업적을 기록해 온 전문가 노종석 교수가 연구실을 이끌고 있다. 


우리 대학과 협약을 체결한 왓슨앤컴퍼니는 뇌 관련 정신실환치료기 ‘POCUS’ 등을 보유한 디지털 헬스케어 전문기업이다. 전두엽에 미세한 전류를 흘려보내 뇌기능을 활성화하는 경두개직류자극술(tDCS) 등 전자약 관련 특허 7건을 보유하고 있으며, 항암 관련 특허 2건도 출원해 제품 개발을 진행하고 있다. 


외부 인사들도 자문위원으로 참여해 기술 연구와 제품 개발을 돕기로 했다. 정용안 인천성모병원 핵의학과 교수가 임상 자문위원, 유방암 관련 글로벌 의료기기 전문가로 현재 대한암협회 집행이사를 맡고 있는 김순중 맘모툼 한국지사 대표가 개발 자문위원으로 참여한다. 


고중혁 산학협력단장은 “이스라엘에서 개발 된 전기장 종양치료 기술을 적용한 항암 전자약은 미국·일본·싱가포르 등 70여 개 국가에서 1만7000여 명의 환자를 치료하며 안전성과 효과를 입증했다. 하지만 국내에는 아직 항암 전자약 치료기기가 없어 의사와 환자들의 선택지가 좁은 상황”이라며 “이번 협약을 통해 개발될 항암 전자약은 폐암, 뇌종양, 췌장암 등 치료가 어려운 암환자들에게 새로운 대안을 제시하는 것은 물론 더 나은 삶의 기회를 제공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